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은x김정민 자매, '서로의 행동 중 싫은 점은?' 솔직 고백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호적 메이트' 21일 방송

뉴스1

MBC '호적 메이트'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호적 메이트' 배우 김정은 자매가 서로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BC 추석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호적 메이트'에서는 배우 김정은, 플루티스트 김정민 자매의 여행기가 담겼다.

제작진이 김정은 김정민 자매와 '호적 고사'를 진행하며 '호적 메이트의 행동 중에 가장 싫은 점'에 대해 물었다. 이에 김정은이 먼저 "세상을 사는 방식?"이라고 답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동생 김정민은 "내 인생 자체를?"이라고 발끈하기도.

김정은은 '죄송해요' '제가 그래도 될까요?' 등과 같은 동생의 입버릇을 아쉬워하며 "착한 것도 좋지만, 주장과 표현이 나쁜 게 아닌데 숨기려고 한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반면 동생 김정민은 언니 김정은이 미리 약속하지 않고 당일 날 어디론가 함께 가자고 제안하는 것이 싫은 점이라고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정은이 나쁜 걸 시키지 않았다고 억울해하자 김정민은 "피곤했다"라고 전했다. 이를 지켜본 츄는 첫째인 김정은의 마음에 공감하기도.

이날 두 사람은 반려견들과 동반 여행을 떠나 '열정과 피곤 사이' 극과 극 자매의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고, 쏟아지는 비에 위기를 맞으며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MBC '호적 메이트'는 신개념 관찰 예능 프로그램으로 요즘 형제, 자매간 서로를 일명 '호적 메이트'로 부르는바, 태어나보니 호적 메이트가 된 다른 듯 닮은 본격 남의 집 형제자매 탐구 프로젝트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