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아직 재택근무인데…구글, 뉴욕서 2조5천억짜리 빌딩 매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구글이 새로 매입한 뉴욕시 허드슨스퀘어 세인트존터미널 리모델링 후 예상 모습
[쿡폭스 설계사무소 홈페이지 캡처]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21억 달러(약 2조5천억원)에 미국 뉴욕시 맨해튼의 오피스 빌딩을 매입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이후 단일 빌딩으로는 가장 비싼 가격이자 미 역사상 최고가 빌딩 거래 중 하나라고 부동산 데이터업체 리얼캐피털애널리틱스가 밝혔다.

구글이 매입한 오피스는 맨해튼 서쪽 허드슨스퀘어에 위치한 빌딩으로 과거 '세인트존 터미널'로 불리던 옛 화물터미널 건물이다.

뉴욕시 서쪽 허드슨 강변에 위치한 이 빌딩은 현재 구글이 임차 중이다. 빌딩 매수 옵션을 가진 구글이 내년 1분기 이 옵션을 행사하기로 했다고 WSJ은 전했다.

새 오피스는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2023년 중반에 문을 열 예정이다.

구글의 오피스 매입은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주요 기업들의 사무실 복귀가 미뤄지고 재택근무가 연장된 가운데서도 '빅테크' 기업들의 오피스 매수세가 여전히 뜨겁다는 점을 잘 보여준다고 신문은 평가했다.

최근 몇 년 동안 두둑한 현금을 쟁여놓은 빅테크 기업들은 미 곳곳에서 오피스를 사들이고 있다. 앞서 구글은 지난 2018년 맨해튼 첼시마켓 맞은편 빌딩을 24억 달러에 매입했고, 아마존도 뉴욕시에 제2 본사 설립을 추진한 바 있다.

WSJ에 따르면 빅테크 기업들은 숙련된 노동자가 많고 젊은 전문직들이 선호하는 지역이라는 점에서 땅값이 비싼 뉴욕을 다른 지역보다 선호하고 있다.

구글의 공공정책 담당 임원인 윌리엄 플로이드는 "직원들이 행복하고 생산적이 되려면 협업이 필요하다"면서 "협업의 필요성 때문에 사무실 공간에 더 많은 돈을 투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구글이 2018년 매입한 뉴욕시 첼시마켓 인근 오피스 빌딩
[AP=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