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기제 "마음의 짐 내려갔다...슈퍼매치도 필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국가대표 수비수 이기제의 맹활약을 앞세워 4개월 만에 승리했습니다.

수원은 K리그 31라운드 홈 경기에서 이기제의 프리킥 골과 자책골 유도를 묶어 강원을 3대 2로 꺾고, 11경기 만에 '승점 3'을 따냈습니다.

최근 10경기에서 3무 7패로 주춤하던 수원이 반전에 시동을 건 반면, 자책골로 무너진 강원은 꼴찌 탈출에 실패했습니다.

이기제 선수의 승리 소감, 들어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