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릉도원에 온 듯한...산청 '동의보감촌' 새 단장 분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남 산청 동의보감촌에 흔들다리와 휴양림이 새로 만들어졌습니다.

코로나19 시대, 건강도 지키고 여유롭게 휴식을 할 수 있어 관광객들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지리산 자락에서 생산되는 약재와 한의약 우수성을 알리려고 만들어진 경남 산청의 동의보감촌.

건강을 대표하는 관광지에 빨간 출렁다리가 놓였습니다.

다리를 건너면 발아래는 아름다운 계곡이, 멀리에는 황매산 절경이 펼쳐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