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묘 인원 제한에 추모공원 한산...임진각 합동추모제도 취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민족 최대 명절 한가위지만 코로나19 탓에 성묘 인원이 제한되면서 추모공원은 한산한 모습이었습니다.

지난 설에 이어 이번 연휴에도 임진각 합동추모제는 열리지 않아서 실향민들의 그리움은 더했습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분묘 3만8천여 개, 납골당엔 유골 9만여 개가 안치된 서울시립 용미리 추모공원.

추석 당일인데도 어색할 만큼 한산한 모습입니다.

이번 연휴 기간, 코로나 방역 수칙에 따라 성묘 인원이 수도권 4명, 비수도권 8명으로 제한됐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