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 대통령, 화이자 CEO 접견... 백신 추가 구매·조기 공급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얀센 제외 주요 백신 개발사 대표 모두 면담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서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를 접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욕=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다국적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를 접견하고 다각적인 백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내년도 백신 추가 확보와 관련해 화이자 측의 지원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뉴욕 시내 한 호텔에서 불라 회장을 만나 그간 한국에 안정적으로 백신을 공급해준 화이자의 노력에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화이자가 신속하게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방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전 세계가 팬데믹을 극복할 수 있는 희망을 품게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내년도 백신 추가 확보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정부는 지난달 2022년에 사용할 백신 3,000만 회분을 구매하기로 화이자와 계약을 체결했는데, 추가 구매를 위한 실무 협의를 진행하기로 한 것이다. 특히 내년도 백신의 조기 공급이 중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고 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의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정책을 소개하며 화이자의 지지를 요청했다.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의 백신 기술력과 한국의 백신 생산 역량을 결합하는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하기로 합의한 것을 소개하고, 화이자가 함께할 것을 강조했다고 한다.

불라 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전하며, 향후 굳건한 파트너십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화이자의 치료제와 백신에 대한 접근성 향상을 위해 한국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제약사 대표를 직접 만나 백신 공급과 연구·개발 협력을 추진하는 백신 외교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불라 회장 접견으로 문 대통령은 얀센을 제외한 주요 백신 개발사 대표를 모두 면담하게 됐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