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상아, 母와 보내는 명절 "나 혼자였다면 어땠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이상아가 연휴 일상을 전했다.

이상아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석 당일은 오히려 조용한 우리집... 나 혼자였다면 어땠을까. 근데 난 혼자 있는 걸 좋아해서 별로 다를 건 없을 듯. 외로워보이는 어무이와 어무이한텐 보약인 카레 먹으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상아는 한 가게에서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추석 당일 데이트에 나선 모녀의 훈훈한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이상아는 SNS를 통해 일상을 공개하며 대중과 소통 중이다.

사진=이상아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