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패배자 새X” 하헌기 민주당 청년대변인 개그맨에 욕설…尹 측 “즉각 경질·출당시켜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 대변인 “부적절했다. 반성하고 있다”

세계일보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 대변인 사회관게망서비스 캡처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 대변인(상근 부대변인·사진)이 자신을 비판한 개그맨에게 욕설해 물의를 빚고 있다.

하 대변인은 “반성 중”이라며 사과했으나 국민의힘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민주당에 즉각 경질과 출당을 요구했다.

21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하 대변인은 이달 초 다른 이의 전화기로 개그맨 윤정섭씨에게 전화를 걸어 “씨X 새X”, “패배자 새X” 등 욕설을 쏟아냈다.

앞서 하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한 주간지에 ‘극우 유튜버의 구속, 왜 유튜브는 가만히 있을까’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는데, 윤씨는 지난 3일 인터넷 영상을 통해 하 대변인이 친한 언론사를 이용해 개인적인 앙갚음을 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이 발언 후 얼마 지나지 않아서 하 대변인으로부터 욕설 전화를 받았다는 게 윤씨의 주장이다.

하 대변인은 문제의 기고를 통해 명예훼손과 모욕 등 범죄에 대해 유튜브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재임 시절 서울시와 기타리스트 신대철씨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최일환씨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이 사건은 수사가 진행 중인데, 구속된 유튜버를 소재로 칼럼을 쓰면서 피고소인 신분인 최씨를 언급한 것은 과거 그에게 비판을 당한 하 대변인의 사적 보복이라는 게 윤씨의 지적이다.

윤씨는 아울러 하 대변인의 욕설과 폭언이 담긴 녹취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윤 캠프의 김인규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하 부대변인의) 폭언은 윤씨가 공개한 녹취를 통해 고스란히 확인할 수 있다”며 “(이를) 듣는 국민의 마음은 매우 불편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국민의 이런 마음을 헤아린다면 하씨를 당장 청년 대변인 자리에서 물러나게 하고, 출당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하 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공적인 발언이 아닌 사적인 이야기였지만, 욕설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했다”며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윤씨에 대해서는 “개그맨이 아닌 보수 유튜버이고, 제가 헬마우스 유튜브 채널을 운영할 때부터 조금씩 분쟁이 있었다”며 “페이스북, 카카오톡 등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스토킹 수준의 괴롭힘을 당했고, ‘그만하라’는 취지로 전화를 걸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혜원 전 의원의 보좌진 출신인 하 대변인은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의 보좌진 출신으로, 이낙연 전 대표가 “역작”이라고 평가한 책 ‘추월의 시대’ 공동 저자이기도 하다. 지난 8월 청년 대변인으로 임명됐으며, 그간 헬마우스를 통해 가짜 뉴스 생산의 원천을 ‘저격’하는 데 힘써왔다.

윤씨는 현재 SNS와 TBN 등에서 개그맨 겸 리포터로 활동 중이며, 유튜브 채널 캡틴TV를 운영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