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싱포맨' 김정환·구본길·김준호 "아내 모두 승무원, 소개 아닌 각개전투"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송 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신발 벗고 돌싱포맨’ 펜싱 국가대표 선수들의 러브 스토리가 공개됐다.

21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펜싱 국가대표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이 출연했다.

돌싱포맨 멤버들은 펜싱포맨 멤버들과 여러 가지로 다른 점을 느꼈다. 구본길은 “펜싱계에서 결혼이 붐처럼 있었다. 사이 좋게 한해에 한 명씩 결혼했다”고 말했고, 오상욱은 왜 그 붐에 합류하지 못했냐는 말에 “충청도라서 좀 느린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의 아내는 모두 승무원이었다. 김준호는 “내가 제일 먼저 결혼해서 소개시켜준 줄 아는데, 아니다. 각개전투다”고 말했다.

김준호는 “그리고 비행기에서 만났다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 아니다. 소개팅을 했는데 우연히 다 승무원이었다”고 말했다. 펜싱포맨 멤버들의 패기에 돌싱포맨 멤버들은 “어린 친구들에게 배울 게 있다”며 러브 스토리를 들려달라 요구했다. 이에 김준호는 “처음에 손목을 잡았다. 남자친구 있냐고 물었고, 그런데 손목을 놓고 떠나더라. 화장실 다녀와서 자리에 갔더니 그녀는 집에 갔더라. 그 옆에 있던 지인들에게 용기를 내 연락처를 물었다. 첫 만남은 조개구이 집이었다. 술을 마시면서 바로 잘된 건 아니고, 일주일 후에 연애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특히 김준호는 “여자친구가 5살 연상이고, 내가 수입도 없는 대학생 시절이라 걱정이 많았다”며 “누나라고 부르면 돌릴 수 없다. 그때는 일부러 이름을 안 불렀다. 사귀면서는 ‘자기’라고 했다”고 연애 꿀팁을 돌싱포맨에게 전수했다.

OSEN

구본길도 2살 연상의 아내를 두고 있었다. 구본길은 “클럽에서 만났지만 처음에는 그 자리에서 연락처도 교환하지 않고 헤어졌다. 그리고 2년이 지났고, SNS에 낯익은 프로필이 떴다. 그래서 연락을 하다가 1년이 지났다. 총 3년이 흐르고 서로 공허했던 시기에 편하게 만나다가 고백을 했다“고 밝혔다.

구본길은 여성들의 얼굴만 봐도 어떤지 다 아는 ‘구박사’로 통했고, 남자들의 관상도 본다면서 가장 결혼 빨리 할 것 같은 사람으로는 임원희, 가장 늦게 할 것 같은 사람으로는 탁재훈을 꼽았다.

이어 구본길은 ”올림픽 마치고 결혼하고 싶었는데 장인어른이 아프셨다. 시한부 판정에도 딸이 결혼하는 걸 보고 싶어 하셨다. 그래서 결혼 후 2주 뒤에 돌아가셨다. 장인어른께서 결혼식까지 버텨주신 게 아닐까 싶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정환은 ”올림픽 준비 기간에 결혼을 해서 와이프 혼자서 결혼 준비를 할 수밖에 없었다. 코로나 변수가 있었기에 다행히 함께 준비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정환의 아내와 구본길의 아내는 입사 동기였고, 김준호의 아내는 가장 경력이 많았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