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 여자친구 감금하고 '여행했다' 발뺌한 30대 실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폭행 사건으로 헤어진 여자친구를 열흘 넘게 감금하고 여행했을 뿐이라고 뻔뻔한 변명을 한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춘천지법 형사2부는 중감금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폭행 사건으로 헤어진 여자친구 B 씨를 불러낸 뒤 갖은 핑계를 대며 며칠씩 모텔을 전전하다가 집으로 돌아가려는 B 씨의 휴대전화를 뺏고 감금했습니다.

또 도망가면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하고 강원 속초와 홍천 등 모텔을 돌아다니며 때리고 가혹 행위를 이어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