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귀경길 오른 시민들..."코로나로 짧은 만남, 아쉬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고향을 찾았던 시민들이 다시 집으로 돌아오기 시작했습니다.

가족 모두 함께 모이지 못한 한가위를 아쉬워하며 내년에는 코로나 이전처럼 다 함께 명절을 보낼 수 있기를 소망했습니다.

김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고속버스터미널이 오전부터 서울로 돌아오는 사람들로 붐빕니다.

추석 연휴 고향에서 보낸 시간을 뒤로하고 돌아온 시민들.

짧지만 반가웠던 만남이 있어 발걸음이 조금은 가볍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