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문준용 '코로나 지원금' 받은 그때…양구군서도 7천만원 지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부에서 다양한 지원금을 받아 논란이 됐던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에서도 7000만 원을 지원받은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그 무렵 준용씨는 서울문화재단에서 1400만 원을 지원받기도 했는데요. 물론 대통령 아들 이라고 해서 정부 지원에 불이익을 받아선 안 되겠지만, 정부 지원을 두고 자영업자 아우성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런 논란이 반복되는 게 일반 국민 눈에 어떻게 비칠지는, 한번 되짚어 볼 부분이 아닐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