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샘해밍턴 子 윌리엄, 바가지머리 자르고 의젓…"제가 만든 송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샘해밍턴의 아들 윌리엄이 근황을 전했다.

윌리엄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추석에 송편 못 드신 분~~ 제가 미술시간에 만든 송편이에요~~ 구경하고 가세요^^ 송편은 사먹는 걸로 알았는데 엄마가 옛날엔 집에서 다 만들어 먹었다고 하시네요~~ㅎㅎ"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윌리엄은 직접 만든 송편 모형을 든 채 미소짓고 있다. 최근 바가지머리 헤어스타일에서 댄디한 모습으로 변신한 윌리엄의 의젓한 근황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모았다.

한편 샘해밍턴은 정유미 씨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윌리엄, 벤틀리를 두고 있다.

사진=윌리엄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