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날씨] 연휴 마지막날도 비…중부지방 천둥·번개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부산=뉴시스] 비 내리는 부산.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자 수요일인 22일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쏟아지겠다. 전날 밤부터 이날까지 수도권·충청권·전북과 강원 영서에는 최대 60㎜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22일 중국 북동지방에 자리한 저기압의 북동진으로 찬 공기가 우리나라에 유입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진다고 21일 예보했다.

이에 따라 22일 오전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북에 순간풍속 시속 55㎞ 이상의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21~22일 해당 지역들의 예상강수량은 10~60㎜다. 22일 전남권, 경북권 내륙, 경남북서 내륙의 예상강수량은 5~40㎜다.

국지적으로 소낙성 구름대가 발달해 이날 낮에도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30㎜ 내외 강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돌풍과 천둥·번개가 예상됨에 따라 성묘와 등산 시 안전 사고를 주의해야 한다"며 "우박도 내릴 수 있어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대체로 구름이 많겠고 남부지방은 밤부터 맑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로 전망된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21도 △강릉 21도 △춘천 19도 △대전 20도 △대구 18도 △부산 20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제주 23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강릉 28도 △춘천 24도 △대전 26도 △대구 29도 △부산 28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제주 29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강수의 영향 등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을 기록하겠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