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술의 세계

문준용 "대통령 아들 작품을 왜 세금으로?...신난 정치인들 한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문준용 미디어아트 작가는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 예산으로 7000만 원의 지원금을 받은 데 대해 국민의힘이 의문을 제기하자 “정치인들 수준 참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문 작가는 21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받았다는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며 “왜 제게 공공예산을 주느냐? 미술관이 공공기관이기 때문이다. 대통령 아들 작품을 왜 세금으로 사느냐?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기관에선 이런 것을 뭉뚱그려 ‘지원’이라고 부른다”며 “예를 들어 박수근 미술관이 작품을 살 수 있게 양구군청이 ‘지원’한다는 식이다. 행정 용어에 불과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작가는 “정치인들이 이 단어를 보고 신이 났다. 국민이 그런 사실을 모르니까”라며 “마치 제가 코로나 생계 지원을 받는 것처럼 호도하는 것이다. 가짜뉴스를 조장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문준용 미디어아트 작가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문 작가는 지난해 5월 강원도 박수근어린이미술관 개관 당시 출품한 작품 ‘숨은그림찾기’ 전시 예산으로 총 7089만 원을 배정 받았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세계적 예술인이 맞다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을 받는가”라고 의문을 나타냈다.

윤석열 캠프 김인규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문 씨에 대한 이런 지원이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 이뤄지고 있으니 수상하지 않은가”라고 했다.

김 부대변인은 “양구군의 재정자립도는 8.1%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전국 지자체 평균인 45%에 한참 못 미친다”라며 “그럼에도 양구군은 10억여 원의 금액을 특정 단체와 수의계약을 맺었고, 이 중 약 7000만 원이 문 씨에게 배정됐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씨가 지난 2년 반 동안 공공예산으로 지원받은 액수는 총 2억184만 원”이라며 “지자체·기관 등의 지원 과정에서 ‘대통령의 아들’이란 점이 작동했는지 국민은 궁금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부대변인은 지난해 문 작가가 서울시 지원금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예술인’이라고 두둔했던 것에 대해서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다고 하는데 그가 외국에서 평가받을만한 어떤 실적이라도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청와대가 ‘세계적’이라고 말하면 국민은 군말없이 믿어야 하는 건가”라고 비꼬았다.

문 작가는 지난 11월 자신의 청주시립미술관 개관 5주년 특별전시 초청 작가 선정 관련 “제가 받는 지원금에 불쾌한 분이 많다는 것을 이해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그에 보답할 수 있는 좋은 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수밖에 없으니, 작품으로 보여 드리겠다”며 “전시에 많이 오셔서 지원을 받을 만한지, 아닌지 평가해주기 바란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에 앞서 문 작가는 특별전시 지원금으로 1500만 원의 청주시 예산이 소요된 점을 부각한 기사 제목을 캡처해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강한 불쾌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그는 “전시 한 번 할 때마다 날파리가 꼬인다”며 “이런 행태를 되풀이하는 언론에 유감”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