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마존 창업자 베이조스 지구 보존에 10억달러 투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제프 베이조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지구 땅과 바다 면적의 30%를 보존하는데 10억달러(약1조2000억원)를 투자한다.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20일(현지시간) '베이조스 지구 펀드'를 통해 낸 성명에서 "생물다양성과 탄소 보존에 중요한 지역을 우선시하고 지역사회와 토착민들의 핵심 역할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활동 지역은 아프리카 콩고 분지, 열대 안데스와 열대 태평양 등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올해 실제 투자가 이뤄질 계획이다. 다만 구체적인 후원 단체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는 영국·프랑스·코스타리카 등 주도로 70여개국이 참여 중인 '30X30' 목표를 지원하는 것이다. 해당 이니셔티브는 2030년까지 육지와 바다 면적의 최소 30% 보존하는 것이 목표다.

이번 기금은 베이조스가 지난해 기후변화 해결을 위해 설립한 '베이조스 지구 펀드'의 일부다.

해당 펀드는 관련 활동가나 과학자, 단체에 매년 10억 달러를 후원해 2030년까지 총 100억 달러까지 투자액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베이조스와 그가 창업한 아마존은 오랜 기간 환경 운동가들의 비판을 받았다.

환경 운동가들은 아마존의 빠른 배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발자국을 지적하거나 아마존웹서비스(AWS)가 데이터센터를 가동하는 과정에서 엄청난 전기량이 소비된다고 비판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쇼핑이 늘면서 아마존을 둘러싼 탄소배출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이날 베이조스는 "다른 이들도 자연을 보호·보존하고 기후변화 대응에 도움을 주겠다고 약속했으면 좋겠다"며 "이처럼 큰일에는 아군이 많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