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딘딘, 말 잘 듣는 김정은 동생에 "혹시 돈 빌렸냐" 의심 (호적메이트)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호적메이트' 김정은과 김정민 자매가 여행을 떠났다.

21일 방송된 MBC 추석 예능 파일럿 '호적 메이트'에서는 예능 대부 MC 이경규를 필두로 배우 김정은 자매, 농구 스타 허웅, 허훈 형제, 배우 이지훈 남매가 전격 출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첫 야외 관찰 예능이라는 김정은은 동생 김정민과 떠난 여행 영상 공개에 앞서 "제 동생이 문제가 있다"며 "어떻게 나왔는지 자신 없다. 너무 힘들고 엉망진창인 것 같다"라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침부터 유산소 운동을 위해 테스트장에 온 김정은의 모습이 공개됐다. 운동을 끝내고 동생의 위치를 묻던 김정은과 동생과의 대화에 츄는 "목소리도 비슷한 거 같다"라며 신기해했다. 이에 김정은은 "전화 목소리를 구별하지 못했다"라며 인정했다.

이어 등장한 김정은의 동생 김정민. 다정하게 반려견부터 반기는 김정은은 동생을 보며 "머리를 왜 땋았냐"라며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정민 씨는 솔리스트급 실력을 갖춘 플루티스트이자 단상 위의 춤추는 지휘자. 김정은은 "파리에서 유학을 하고 와서 아이들도 가르치고 교회에서 지휘도 한다"라고 설명했다. 여행을 위해 이동하던 중 김정은은 자신의 모닝 루틴이자 커피를 마시기 위해 차에서 내렸다. 그러면서 "한 바퀴 돌고와라"라는 쿨한 모습을 보였다.

커피를 받고는 "와"라는 한 마디로 동생을 부른 김정은. 또, 세탁소를 가기위해 차를 세우던 김정은이 "한 바퀴 돌고 와"라고 했다. 이를 영상으로 보던 딘딘은 "말투가 거의 중대장인데?"라며 깜짝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김정은과 김정민 자매는 반려견 동반 여행을 떠났다. 이에 대해 김정은은 "출연 제의를 홍콩에서 받았다. 원래 동생이라면 안한다고 했을텐데 반려견 동반 여행을 먼저 제의했다"라며 동생이 흔쾌히 수락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 촬영 직후 프랑스에서 유학 중이던 동생과 유럽 각지를 다니며 추억을 쌓았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결혼식 끝나고 기억나냐. 결혼식을 두 번에 나눠서 하지 않았냐"며 "그 다음날 밤에 미친듯이 놀지 않았냐 그 중에 춤추던 기다란 계집애 그게 너였다"라며 결혼식 당시 동생이 잘 놀았다고 폭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라는 김정민은 "편집도 해달라"라고 요구하다 "상표 얘기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김정은은 동생의 유튜브 내용을 묻자 "말도 안되는 걸 한다"라며 현실 언니의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녀의 말에 딘딘은 "동생이 뭐 하면 그냥 내버려둬라"라며 동생의 입장을 대변했다. 또, '호적고사'가 펼쳐졌다. 휴대폰에 저장된 저장명을 묻자 김정은은 "인절미의 쩔미", 김정민은 '정은 언니'라고 답했다.

이어 '서로를 위해 밥을 차린 적이 있냐'는 질문에 김정은 '없다', 김정민은 '있다'. 김정민은 "타의에 의한 '라면 끓여와', '밥 좀 차려와' 지금은 안 그런다"라고 해 김정은을 당황하게 했다. 기억을 못하는 김정은의 모습에 딘딘은 "원래 가해자는 기억을 못 한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날 여행 중 비가 오면서 파도가 심상치 않았고, 멍비치 방문이 무산됐다. 숙소로 도착한 김정은 자매.

여행을 떠나 이동하는 과정부터 도착 후 동생에게 잔소리부터 지시하는 김정은의 모습에 이경규는 "동생되시는 분 좋으신 분이다. 여행 결심한 이유가 언니의 문제점을 사회에 고발하려는 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요리를 해준다는 김정은은 아궁이에 불을 붙이기를 동생에게 떠넘기는 모습을 보였다.

불 붙이기부터 언니 김정은의 심부름을 투정없이하는 김정민의 모습에 딘딘은 "동생이 큰 돈을 빌렸냐. 7억 정도 빌린거냐"라며 의심하기도 했다. 김정은은 저녁 메뉴로 '토마호크'와 '냉파스타'를 만드는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MBC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