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럼프, 작년 대선 결과 뒤집기 위한 6단계 계획 수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치러진 대통령 선거 결과를 뒤집기 위해 치밀한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2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워싱턴포스트 부편집자인 밥 우드워드와 로버트 코스타 기자는 조만간 발간할 저서 ‘위기’(Peril)에서 이같은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우드워드와 코스타 기자는 트럼프 전 대통령 측 변호사인 존 이스트먼의 구상이 담긴 2페이지짜리 메모를 확보했다. 여기에는 조 바이든 현 대통령이 승리한 대선 결과를 바꾸기 위한 6단계 계획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월 미국 의회는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주별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를 인증함으로써 민주당 바이든 대통령의 당선을 확정했다. 미국의 대통령 선거는 유권자가 각 주의 선거인단을 뽑는 간접투표 방식이다.

이스트먼의 메모를 보면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상원 당연직 의장인 당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설득해 7개 주의 대선 결과를 폐기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일부 주에서 선거인단을 놓고 경쟁이 벌어지는 만큼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는 논리를 내세우려 했다는 것이다.

지난해 말 공화당 루이 고머트 하원의원은 애리조나·조지아·미시간·뉴멕시코·네바다·펜실베이니아·위스콘신주가 각각 서로 상충하는 두개의 선거인단 명단을 의회에 보냈다는 주장을 편 바 있다. 트럼프 측이 이들 주에서 선거 결과에 불복하며 공식 선거인단과 별도로 선거인단을 구성했다는 주장이다.

이들 7개주 대선 결과가 폐기될 경우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후보 모두 선거인단의 과반인 270석을 확보할 수 없게 된다. 대통령 선거인단 투표가 이뤄지지 않으면 관련 헌법 조항에 다라 대통령 선출 권한이 하원으로 넘어가게 되는데, 당시 공하당이 장악한 하원 수가 민주당보다 많았기 때문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당선이 가능하다는 구상을 세운 것이다.

이스트먼의 계획은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기 이틀 전인 1월 4일 펜스 전 부통령에게 처음 전달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펜스 전 부통령에게 이스트먼의 계획을 경청할 필요가 있다며 협조를 당부했지만, 펜스 전 부통령은 1월 6일 자신이 선거인단의 투표 결과를 폐기할 권한이 없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요구를 거부했고 결국 바이든 대통령의 당선이 확정됐다 .

한편 이스트먼은 자신의 메모는 거론되는 모든 선택지를 분석한 것에 불과하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에서 주장했다.

herald@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