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일 전국 대체로 흐림…중부 전라 경상권 비소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흐린 하늘[사진 = 연합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남부지방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와 전라권은 새벽에, 경북권 내륙과 경남 북서 내륙은 오전에 비 소식이 있다가 낮에 대부분 그치겠다. 밤에는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 곳곳에 빗방울이 내리겠다. 제주는 대체로 맑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서해5도 10∼60㎜, 전남과 경북 내륙, 경남 북서 내륙, 울릉도·독도 5∼40㎜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이겠다.

바다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에서 0.5∼1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3m, 서해 0.5∼2.5m, 남해 0.5∼2m로 예상된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