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함연지 "'천박하다' 악플 기억에 남아…성형 안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함연지가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함연지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자신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21일 함연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햄연지'에 '매운맛 Q&A 2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함연지는 네티즌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다시 태어나도 지금의 남편과 결혼하고 싶냐는 물음에 "1,000번을 다시 태어나도 결혼하겠다"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또한 "연애할 때는 방귀를 뀌지 않았다. 결혼하고 나서 바로 텄다"고 이야기했다.

한 팬은 "통장 잔고가 얼마냐"고 물었다. 질문을 받은 함연지는 "이건 친구끼리도 안 하는 질문 아니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학창 시절 좋아했던 연예인으로는 브래드 피트를 꼽았다.

댓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제일에 기억에 남는 악플은 '천박하다'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왜 천박하냐"고 외쳐 시선을 모았다. 그러면서 "별 얘기 아니어도 마음이 느껴지는 댓글들이 있다"고 선플을 써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한 네티즌은 부모님께 크게 혼났던 기억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함연지는 "술 마시고 집에 엄청 늦게 들어갔던 적이 있는데 아빠가 현관 앞에 의자를 놓고 기다리고 계셨다. 무서웠던 경험이다"라고 답했다. "어렸을 때 오빠랑 정말 많이 싸웠다"고 밝히기도 했다.

성형 여부를 묻는 네티즌도 있었다. 함연지는 "안 했다. 얼굴을 뭉개보셔도 된다"고 장난스레 답했다. 주량에 대해서는 "안 마셨다가 마시면 와인 한 잔에도 금방 취한다. 정확히는 모르겠다. 필름은 한 번도 끊겨본 적 없다"고 말했다.

함연지는 "여러분 덕분에 내가 대중에게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걸 알게 됐다. 감사하다. 내 인생이 바뀌었다. 난 내가 사랑을 받을 수 없다고 생각했었는데 모든 게 바뀌었다. 자신감도 생겼다"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