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세쌍둥이 임신’ 황신영 “34주차 104kg···숨쉬기도 힘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사진 황신영 인스타그램 캡처]



세쌍둥이를 임신 중인 개그우먼 황신영(31)이 근황을 공개했다.

황신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신 34주 차, 만삭인 상태의 사진과 함께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에 느낌상 이번 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든다”는 글을 올렸다.

황신영은 “마지막 바디체크 사진 남기려고 샤워하고 나왔다”며 “안 힘든 척해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 배도 많이 터서 튼살이 좀 징그러워 살짝 가렸다”고 상태를 밝혔다.

이어 “현재 몸무게 104㎏, 오늘이 마지막 바디체크가 될 것 같다”며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들다”고 전했다.

황신영은 지난 2013년 KBS 2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현재 유튜브 채널 ‘에나스쿨’을 운영 중이다. 그는 올 2월 세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