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골드만삭스 “인도증시, 3년 내 세계 5위 주식시장으로 클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도가 영국을 제치고 세계 5위권 규모의 주식시장으로 자리 잡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20일(현지시간) CNBC는 미국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의 보고서를 인용해 “전 세계의 투자자들이 인도 주식 시장에 돈을 쏟아붓고 있다”며 “인도 주식 시장이 3년 안에 5조 달러(약 5920조원) 규모로 성장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비즈

미국 뉴욕에 있는 골드만삭스 본사 건물의 로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인도 주식시장으로 자금이 몰리는 것은 인도의 기업공개(IPO) 시장이 활황을 맞이했기 때문이다. 올 들어 인도 IPO 시장에는 약 100억달러(약 11조8400억원) 규모의 뭉칫돈이 유입됐다. 이는 지난 3년간 유입된 금액보다 많다.

최근 상장에 성공한 인도 증시의 대표주는 음식 배달 업체 조마토다. 지난 7월 상장한 조마토는 IPO로 13억달러(약 1조5392억원)를 조달했다. 핀테크 업체 페이티엠과 전자상거래 회사 플립카드는 기업공개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 중 페이티엠은 소프트뱅크 비전펀드와 워런 버핏의 투자를 받은 기업이다.

골드만삭스는 “전자상거래, 미디어, 인터넷 소매, 정보기술(IT) 부문이 인도 증시 성장을 이끌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앞으로 인도 증시는 유망 기업의 상장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견고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했다. 앞으로 3년간 최대 150개의 신생 기업이 주식 시장에 상장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연지연 기자(actress@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