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반된 추석 여론조사 결과…李·尹 1위 접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BS 여론조사 이재명 27.8%·윤석열 18.8%
양자대결 선 이재명 43.7%·윤석열 36.3%
TBS 여론조사선 윤석열 28.8%·이재명 23.6%
서울신문

이재명(왼쪽)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회사진기자단·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연휴를 맞아 지난 20일 발표된 2건의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정반대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6~18일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27.8%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18.8%)을 오차범위 밖인 9% 포인트 격차로 앞섰다.

이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14.8%),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12.0%), 유승민 전 의원(2.7%),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2%),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1%) 순이었다. 이 지사와 윤 전 총장 양자대결에선 이 지사가 43.7%, 윤 전 총장은 36.3%였다.

민주당 대선후보 적합도는 이재명 지사가 37.0%, 이낙연 전 대표는 24.2%로 10% 포인트 이상의 격차를 보였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적합도에서는 홍준표 의원 30.2%, 윤 전 총장 21.8%로, 홍 후보가 윤 후보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반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7~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같은 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28.8%, 이 지사는 23.6%였다. 해당 기관 조사에서 오차 범위 내이긴 하지만 윤 전 총장이 이 지사에 앞선 것은 4주 만이다.

이어 홍준표 의원(15.4%), 이낙연 전 대표(13.7%), 유승민 전 의원(2.9%), 추미애 전 장관(2.9%), 안철수 대표(2.4%), 심상정 정의당 의원(2.1%), 최재형 전 감사원장(1.6%) 순이었다.

범진보권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28.6%로 선두를 지킨 가운데 이 전 대표가 22.6%로 추격하는 모습이었다. 그 외에 추 전 장관(5.8%), 민주당 박용진 의원(5.2%), 심 의원(3.5%) 순이었다.

범보수권 조사에서는 홍 의원이 30.0%를 기록, 윤 전 총장(29.5%)과 초박빙 접전을 벌였다. 이어 유 전 의원(9.8%), 안 대표(4.1%),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2.8%) 순이었다.

상반된 결과가 나온 이유 중 하나로 조사 방식의 차이가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KSOI 조사는 무선 ARS로, KBS 조사는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두 조사 모두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