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곽민선 아나운서, 축구 선수와 열애 중?…“경기 지는데 네 생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곽민선 아나운서가 축구 선수와의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18일 곽민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남성과 나눈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 속 상대방은 곽민선에게 “민선아, 미안해. 경기 지는데 너 먼저 생각나더라”고 말했다. 이에 곽민선은 “네가 더 힘들겠지.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서 내가 미안해”라며 “우리 선수여서 고맙고 계속 팬들 생각해서 힘내줘. 항상 응원해”라는 멘트를 남겼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응원해’라는 문구에 각각 파란색, 흰색, 빨간색을 사용한 데 비추어 일각에서는 수원삼성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더불어 같은 날 수원삼성이 전북현대 모터스에 0대 1로 패했다는 사실을 근거로 곽민선과 대화를 나눈 남성이 수원삼성 소속 선수일 것이라는 예측이 쏟아지고 있다.

이후 열애설이 불거지자 곽민선 아나운서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으며, 별다른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곽민선은 티브로드 뉴스 앵커, 채널A 아나운서를 거쳐 현재 스포티비 게임즈 아나운서로 활동 중이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곽민선 인스타그램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