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이재명 '화천대유서 1원도 안받았다' 강조…궁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돼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과민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사진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7일 서울시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조재학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돼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과민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는 ‘1원도 안 받았다’고 강조하고, 화천대유 대표는 ‘이 지사와는 관계도 없고 (화천대유 수익 관련) 돈을 준 적도 없다’고 이야기하는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화천대유가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특검에게 고문료로 ‘월 1500만원씩’을 지급했다는 보도를 소개하고 이 역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사실상 지자체가 인·허가와 관련해 협조하고 판교 밑에 분양이 안될리가 없는 금싸라기 땅에 어떤 리스크가 존재해서 자문이 필요했는지 얼개가 잡혀간다”며 “진짜 아무 관계없으면 보통 이 지사야 어떻게 되던지 자기 이야기만 하는게 상식”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화천대유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하나부터 열까지 샅샅이 수사해달라”며 특혜는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 19일 열린 토론회에서 “(특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가 당시 제도에 없는 방식을 동원해 성남 시민이 대박 나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정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하고 공직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