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석 당일 전국 고속도로 곳곳 정체 시작…"내일 새벽 해소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후 4시 기준 부산~서울 6시간30분

교통정체 오후 3~4시 최대, 늦은 밤 이후에나 해소될 듯

노컷뉴스

지난 20일 경부고속도로 잠원IC 인근 하행선(부산방향, 오른쪽)이 귀성길 차량으로 정체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일 경부고속도로 잠원IC 인근 하행선(부산방향, 오른쪽)이 귀성길 차량으로 정체되고 있다. 박종민 기자추석 당일인 21일 오후 귀경·귀성 차량이 몰리며 전국 고속도로에서 극심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시작된 고속도로 정체가 오후가 되자 점차 심화되고 있다. 다음날(22일) 새벽쯤에야 해소될 전망이다.

서울 방향 정체는 오후 3~4시경 절정에 이르렀다가 다음날인 22일 오전 1시쯤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귀성 방향은 오후 3~4시경 가장 혼잡하다가 오후 8시 이후 점차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 4시 각 도요금소 출발 기준 귀경 예상 시간은 △부산~서울 6시간 30분 △대구~서울 5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대전~서울 4시간 △강릉~서울 3시간 10분 △울산~서울 6시간 10분 △목포~서울 6시간 50분이다.

귀성 방향은 △서울~부산 4시간 50분 △서울~대구 3시간 50분 △서울~광주 3시간 30분 △서울~대전 2시간 △서울~강릉 2시간 40분 △서울~울산 4시간 30분 △서울~목포 3시간 40분이다.

이날 오후 4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비룡분기점에서 옥산분기점 부근 45km 구간, 동대구분기점에서 북대구 부근 12km 구간, 한곡 1교에서 영동1터널 8km구간, 목천부근에서 남사 46km 구간, 달래내부근에서 반포 9km 구간 등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줄포부근에서 부안부근 12km 구간, 동군산부근에서 군산부근 14km, 당진분기점부근에서 서해대교 26km 구간, 서평택분기점부근에서 화성휴게소 12km 구간 등에서 혼잡이 일어나고 있다.

도로교통공사 관계자는 "추석 당일 많은 차량들이 고속도로를 이용하겠으며 성묘, 친지 방문 등 귀경과 귀성이 혼재해 극심한 정체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