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측 "이재명, 이낙연 끌어들여 위기 탈출…국민께 직접 말해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영훈 "대장동 의혹 불길 잡으려는 사투 눈물겨워"

"경기도 예산과 인사·황교익 파문·무료변론 등도 이낙연 탓"

뉴스1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1.2.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더불어민주당 20대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인 이낙연 후보 캠프는 21일 이재명 후보에 "돌려까기를 해서 위기를 탈출한 게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할 말이 있으면 국민에 직접 하라"고 비판했다.

이낙연 캠프 수석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장동 의혹의 불길을 잡으려는 이재명 후보 측의 사투가 눈물겹다"면서 "이재명 캠프는 왜 무슨 일이 생길 때마다 이낙연 후보를 끌어들여 물타기를 하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경기도 예산과 인사, 황교익 파문, 무료변론 등 위기 때마다 이낙연 후보 탓을 하며 시선을 돌린다"라며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캠프의 해결사도 아니고, 대신 말해 주는 변사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 의원은 "대장동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한다면 국민의힘을 공격하고, 단군 이래 최대 치적이라고 한다면 국민께 그렇게 말씀하시라"라며 "그런 노력들이 모여 국민들이 실체적 진실을 판단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일축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이낙연 후보를 향해 "보수언론과 보수야당의 정치공세에 편승하지 말아달라"라며 "법에도 전례도 없는 획기적 방식으로 개발이익 5503억원 환수한 것을 격려하고 권장해 달라"고 말한 바 있다.

이재명 후보는 또 "법학을 전공한 이낙연 후보가 자본금과 투자금을 구분 못 하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라며 "공식 사과가 어려우시면 유감 표명이라도 해주시기 바란다"라고도 했다.
inubic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