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축구 K리그

[K리그1 리뷰] '115일 만의 승' 수원, 강원 3-2 제압...'공식전 11G 무승' 끊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수원삼성이 지긋지긋한 공식전 11경기 무승의 고리를 끊어냈다.

수원은 21일 오후 2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1라운드에서 강원FC에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수원은 115일 만의 승전보를 울렸다. 승점 39점에 도달하며 포항스틸러스를 끌어내리고 5위에 올랐다. 강원은 승점 27점을 유지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선발 라인업]

수원은 3-4-3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김민우, 정상빈, 김태환, 이기제, 한석종, 조성진, 구대영, 장호익, 민상기, 헨리, 양형모가 선발로 낙점됐다. 강원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조재완, 정민우, 임창우, 김대우, 한국영, 고무열, 츠베타노프, 김영빈, 임채민, 신세계, 이범수가 출전했다.

[전반전] 치열한 접전, 수원의 2-1 리드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시작부터 양팀 선수 간 치열한 몸싸움이 전개됐다. 흐름을 잡기 위한 거친 파울이 반복되며 경기는 점차 과열됐다. 수원이 기회를 잡아갔다. 강원 수비 뒷공간을 노리며 역습을 펼치기 시작했다. 전반 11분 김태환이 슈팅을 날렸지만 이범수가 막아냈다. 전반 12분 정상빈 패스를 김태환이 받아내 슈팅을 시도했는데 이번에도 이범수가 막았다.

강원은 전반 31분 정민우, 김대우를 빼고 이정협, 황문기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흐름 변화에 나선 강원이지만 수원이 선제골을 기록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전반 36분 김민우가 신세계 패스를 끊은 뒤 침투하는 정상빈에게 패스를 보냈다. 정상빈은 이범수를 제친 뒤 침착한 마무리로 강원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40분 김민우가 추가골을 터트렸지만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전반 추가시간 강원이 동점골을 넣었다. 조성진이 고무열과의 경합 상황에서 팔꿈치 가격 파울을 범하며 페널티킥(PK)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고무열이 성공을 하며 원점이 됐다. 무승부로 전반이 끝나는 듯 보였지만 이기제가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득점을 만들어냈다. 전반은 수원의 2-1 리드 속에서 종료됐다.

[후반전] '김영빈 자책골'...수원 3-2 승리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구대영과 강현묵을 바꿨다. 강원은 후반 1분 고무열, 이정협, 조재완으로 이어지는 전개 속에서 조재완이 득점에 성공하며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동점 상황은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6분 김영빈의 자책골이 나오며 수원이 다시 앞서갔다. 강원은 다시 동점골을 위해 라인을 끌어올렸고 수원도 내려서지 않고 맞대응을 하며 접전 양상이 됐다.

정상빈 부상으로 양상민이 투입됐다. 수원은 이후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후반 32분 이기제 크로스를 강현묵이 날카로운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는데 이범수가 막았다. 강원은 후반 33분 신창무, 김대원을 넣어 공격에 더욱 힘을 실었다. 후반 35분 김대원 슈팅을 보냈으나 동점골이 되지 않았다.

강원은 계속해서 공격을 펼쳤다. 수원은 후반 43분 김상준을 수비진에 추가하며 점수차 유지에 나섰다. 후반 추가시간 이정협이 위협적인 헤더 슈팅을 기록했으나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수원은 박대원, 염기훈까지 투입했다. 결국 경기는 수원의 3-2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결과]

수원삼성(3) : 정상빈(전반 36분), 이기제(전반 45+6분), 김영빈(OG, 후반 6분)

강원FC(2) : 고무열(전반 45+2분), 조재완(후반 1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