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이재명, 왜 갑자기 ‘1원도 안 받았다’고 강조하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논란과 관련해 “도대체 왜 이재명 경기지사는 갑자기 1원도 안 받았다고 강조하고 화천대유 대표는 먼저 선제적으로 ‘이재명 지사와는 관계도 없고 돈을 준 적도 없다’라고 이야기하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진짜 아무 관계 없으면 보통 이재명 지사야 어떻게 되든지 자기 이야기만 하는 게 상식”이라고 했다.

또 이 대표는 “사실상 지자체가 인허가와 관련해서 협조하고, 판교 바로 밑에 분양이 안 될 리가 없는 금싸라기 땅에 어떤 리스크가 존재해서 이런 엄청난 분들의 자문이 필요했는지 이제 대충 얼개가 잡혀간다”고 했다.

앞서 이성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표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 지사와 개인적 친분이 없으며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관련 증인으로 법정에서 한 번 본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 또한 대장동 의혹에 대해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를 사퇴하고 공직을 사퇴하겠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choig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