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노시호♥' 추성훈, 백신 후유증? 심박수 192…"다음주 정밀검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코로나19 백신 후유증을 걱정하던 추성훈이 정밀검사를 받겠다고 전했다.

21일 추성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역시 오늘도 안 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192의 심박수가 기록된 추성훈의 스마트 워치가 담겼다. 추성훈은 약 46분 동안 7.19km를 달리며 "너무 힘들다"고 일본어로 이야기했다.

연이어 추성훈은 "다음주에 정밀검사 다녀오겠습니다"라고 밝혀 걱정을 자아냈다. 그는 의사들에게 검사가 필요하다는 DM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9일에도 추성훈은 "가볍게 달렸는데 심박수가 190"이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유증을 걱정한 바 있다.

한편, 추성훈은 일본 모델 야노 시호와 결혼해 딸 사랑 양을 두고 있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일상을 공유했다.

사진=추성훈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