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화천대유’보다 더 위험한 이재명의 ‘급소’ [박은주의 돌발]

댓글 3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가 우리 가족에게 폭언한 것은 사실이다. 지금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간다면 안 그러려고 노력하겠지만, 어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지난 7월 1일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렇게 말했다. 안해도 될 말을 자진해서 했다. 기자는 이 순간 이재명 지사가 ‘형수쌍욕’이라는 폭탄의 여러 뇌관 중 하나를 뚝 잘랐다고 생각했다. “안 그러려고 노력하겠지만, 어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한 보수 정치평론가는 “저런 솔직한 화법을 구사할 대선후보는 이재명 밖에 없다. 무섭다”고 했다. 아니나다를까, 이재명 지사 지지율은 이후 더 올라갔다.

조선일보

지난 12일 강원도 원주시에서 열린 민주당 강원도당 경선 투표에 앞서 연설하고 있는 이재명 후보. /남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정신병원 강제입원, 형수, 김부선…사생활 논란 폭발력은?

대통령을 꿈꾸는 이재명을 가장 괴롭혀온 건, 사생활 문제였다. 형님 정신병원 강제 입원 시도, 형수에게 퍼 부은 차마 글로 쓸 수 없는 쌍욕, 여배우 김부선씨가 주장하는 불륜이 그렇다. 그러나 피해당사자인 형님은 고인이 됐고, 형수 욕설관련 ‘형수님’은 언론에 나서지 않고 있고, ‘여배우 불륜 논란’은 이제 ‘거시기 점 하나’ 같은 ‘국민 개그’ 수준이 됐다. 상존하는 악재는 악재가 아니다.

사생활과 공생활의 공동 영역에는 ‘혜경궁 김씨’ 논란이 있었다. 이재명지사 부인 김혜경씨가 ‘혜경궁김씨’라는 아이디로 문재인 후보 욕을 했다는 논란이다. 이 문제도 법적으로 엎치락뒤치락하다 이재명 측 승리로 끝났다. 성남시장으로서 그의 치적은 ‘무상 시리즈’인데, 이건 ‘내 지지자’를 확실하게 챙기는 이슈였다. 이런 논란이 커질수록 ‘이재명을 뽑으면 잘살게 해줄 것 같다’는 기대감마저 부풀렸다. ‘이명박을 뽑으면 부자가 될 것 같다’는 과거 MB지지자들 마음과 비슷한 것이 보인다. 이재명 지사 스스로도 ‘유능’ ‘투명성’을 최대 강점으로 선전해왔다.

◇ 이재명 최초의 ‘업적’ 검증…대장동과 화천대유

‘성남 대장동 화천대유 고수익 논란’은 그래서 곤란한 것 같다. 사실 거의 처음으로 제기되는 그의 ‘치적’과 관련한 의혹이기 때문이다.

대규모 개발사업에는 언제나 의혹이 따랐다. 관련자들은 대부분 ‘억울해서 죽겠다’고 했지, ‘나 의심하면, 다 죽여버리겠다’는 사람은 별로 없었다. 이재명 지사는 그러고 있다.

조선일보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게이트 진상조사 TF’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남강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장지구 화천대유의 ‘천배 수익률’ 논란에 대응하는 이재명 지사 측 대응은 ‘말하는 입을 찢어라’ 식이다. “내가 단 한 톨의 먼지나 단 1원의 부정부패라도 있었더라면 저는 가루가 되었을 것이다. 이 자리에 서 있지도 못했을 것입니다”라고 했지만 매체 성향을 막론하고 뉴스가 쏟아지자 전략이 바뀐다. “조선일보는 경선에서 손 떼라” “가짜뉴스를 박멸하겠다” “면책특권에 기대 가짜뉴스 살포에 앞장서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허위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는 조선일보 등 언론에 대해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을 검토하겠다” 그런데 뉴스가 더 퍼지는 형국이다. 명쾌한 설명과 자료제공이 빠졌기 때문이다.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직과 공직을 다 사퇴하고 그만두겠다” “불법과 뇌물로 얼룩진 대장동 민간 개발사업을 공영 개발로 바꿨습니다. 그거 국민의힘 정치인과 그에 추종하는 세력들이 해먹던 사업입니다.” 대장지구 사업 구조가 이상하다고 지적하니 “내가 돈 받아먹었다는거냐”하면서 화를 낸다. 그래도 의혹을 제기하면 ‘저거 적군이다 공격하라’고 한다.

◇ 문빠와 싸우던 전략, ‘대선’에서도 먹히려나

“그래도 나는 공직 이용 아들 취업시키기, 돈벌이에 공직 이용하기는 안 했다” 지난 대선 경선 때, 문재인을 공격하던 이재명이 이렇게 말했었다. ‘가루가 될 뻔’ 한 건 사실 그 때였다. ‘노빠’ ‘문빠’의 공격으로 이재명 지사는 거의 초토화됐었다. 이재명 지지자그룹인 ‘손가혁’을 주축으로 한 세력들이 인터넷에서 장렬히 싸웠으나, 밀리는 싸움이었다. 그래도 그걸 견뎌내고 대선 후보 자리를 코 앞에 두고 있다. 앞으로 펼쳐질 대선은 ‘문빠 박살’ 전쟁이 아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력한 대선 후보일 이재명 지사가(이것도 혹시 선거개입이려나) 자기를 둘러싼 논란을 계속 이렇게 받아친다면, 그건 ‘선거’가 아니라 ‘전쟁’이 될 것이다. 쓰고보니, ‘진짜 그가 바라는 게 선거가 아니라 전쟁인가’ 하는 느낌이 드는 건 왜인가.

[박은주 에디터]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