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외교부 “시진핑, 유엔총회 화상 연설서 중요한 발언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 주석, 오전 세션 마지막 차례인 17번째

바이든 두 번째 연사로…미·중 공방 벌일까

세계일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안=신화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1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제76차 유엔 총회에서 화상으로 연설할 예정이라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성명에서 “시 주석이 제 76차 유엔 총회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중요한 발언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요한 발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유엔 총회 홈페이지를 보면 시 주석은 21일 오전 세션 마지막 차례인 17번째로 연설에 나선다. 시 주석 연설은 사전 녹음된 영상을 상영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세션 두 번째 연사로 나선다. 미·중 정상이 유엔 총회 연설을 통해 미·중 갈등 및 전략 경쟁과 관련한 자국 입장을 밝히며 공방을 벌일지 주목된다.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연설은 같은 날 오전 14번째로 예정돼있다.

제76차 유엔총회는 21일~2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다.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사상 첫 화상 회의로 진행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100여개국 정상이 직접 참석해 대면·화상회의를 병행한다.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러시아·이란과 함께 최근 발족한 미국·영국·호주 안보협의체 ‘오커스’(AUKUS)로 관계가 껄끄러워진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불참한다.

올해 회의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과 기후 변화 위기 공동 대응, 미얀마 및 아프가니스탄 분쟁,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