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욕 양키스와 고작 ‘반 경기’ 차이, 류현진 오래 못 쉰다 “곧바로 피칭 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목 부상으로 부상자 명단(IL)에 올랐지만 곧바로 피칭 훈련에 돌입할 전망이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은 21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류현진의 몸 상태는 좀 나아졌다”며 “오늘 아니면 내일 피칭 훈련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지난 20일 목에 뻐근한 통증이 느껴진다는 이유로 IL에 올랐다. 하지만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2와3분의1이닝 7실점, 18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2이닝 5실점 등으로 최근 부진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재정비 차원에서 IL에 갔다는 해석에 힘이 실린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에이스의 공백을 마냥 지켜보 수 없다. 치열한 와일드카드 순위 싸움을 펼치고 있어서 류현진이 필요하다. 로스 앳킨스 블루제이스 단장은 류현진의 IL행을 발표하면서 선발 로테이션을 한 차례만 거를 예정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조선일보

21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패한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수들./USA투데이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블루제이스는 21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4대6으로 졌다.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 2위 팀인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이날 승리한 3위 뉴욕 양키스에 반 경기 차 추격을 허용해 와일드카드 진출에 비상등이 켜졌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는 각 지구 1위 팀이 포스트시즌에 직행하고, 1위 팀을 제외한 나머지 팀 가운데 승률 상위 두 팀이 와일드카드로 가을잔치에 초대 받는다.

이날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꼽히는 팀의 간판 선발 로비 레이를 선발로 내세웠지만 레이가 4와3분의2이닝 동안 7피안타(1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3자책점)으로 부진해 승리 달성에 실패했다. 블루제이스는 2-6으로 뒤진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추격전을 펼쳤지만, 역전에는 실패했다.

[양지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