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영돈과 재결합' 황정음, 결혼 전 사진보며 "못생겨서 속상했던 시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황정음이 과거를 추억했다.

황정음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석엔 추억여행, 얼굴이 못생겨서 속상했던 혜진이 시절”이라고 남겼다.

이와 함께 그가 2015년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 촬영 당시 사진을 공개했다. 당시 황점음은 주근깨 뽀글머리 ‘역대급 폭탄녀’ 혜진 역할을 맡아, 반전 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사진 속 황정음은 앳된 모습으로 주근깨가 덕지덕지 있는 얼굴로도 사랑스러운 미모를 과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황정음이 이번 추석 연휴에 6년 전 과거 사진을 보며, 당시를 회상한 것으로 보인다.

2016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아들 하나를 둔 황정음은 지난해 갑작스러운 파경 소식을 알려 충격을 줬다가, 지난달 재결합 소식을 전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