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기♥이다인, 결별설에는 침묵하더니…추석 인사는 나란히[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공개 열애 중인 이승기와 이다인이 최근 제기된 결별설에는 입을 다물었지만, 나란히 추석 인사를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다인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두 행복한 추석 연휴 보내세요. 너무 예쁜 오늘 하늘처럼 예쁜 하루하루 되시길 바라요”라고 남겼다. 이승기도 다음 날인 20일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긴 추석 연휴 모두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가을 완연하게 와있음을 보여주는 화창한 날씨처럼 팬 모두 행복한 한가위 보내세요”라고 적었다.

이다인의 SNS 게시물 업로드는 지난 8월 초 이후 처음이다. 이승기 역시 8월 14일 이후 처음으로 SNS에 게시물을 남겨,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이다인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면서 두 사람이 헤어진 것이 아니냐는 결별설까지 제기된 이후, 첫 SNS 게시물이라 시선이 집중된 분위기다.

이다인은 지난 8월 속내를 담은 듯한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당시 이다인은 “인생은 너의 것이고, 너는 단 한 번밖에 살 수 없다. 누구도 너의 삶을 대신 살아줄 수 없다. 나는 하루하루를 최선을 다해 살아가려는 여자일 뿐”이라며 “그래서 나는 모든 쓰라림을 벗어던지고, 인생의 모든 행복을 소중히 여길 것”이라고 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글귀 속 ‘쓰라림을 벗어던지고 내 삶을 최선을 다해 살아가겠다’는 문구로 이다인의 심경 변화를 추측했다. 여기에 공개 열애 중인 이승기와 애정전선에 이상기류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불화설과 결별설까지 이어졌다.

당시 이승기, 이다인 양측 소속사는 “연예인의 사생활은 확인이 어렵고 알지 못한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해서 아무런 언급도 없던 두 사람이 약 한 달 만에 추석 인사를 남겨, 두 사람의 열애에 다시 한번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승기와 이다인은 선후배 관계로 만나, 좋은 감정을 가지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난 5월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공개 열애를 이어가는 중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