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잠수모드 케인?'…6년 만에 EPL 개막 4경기째 무득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첼시의 득점에 아쉬워하는 토트넘의 해리 케인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골잡이' 해리 케인(28·잉글랜드)의 시즌 초반 부진이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통계 전문 옵타조는 20일(현지시간) "케인이 이번 시즌 EPL 무대에서 개막 4경기째 득점에 실패했다"라며 "케인이 개막 4경기째 골을 넣지 못한 것은 2015-2016시즌 이후 처음이다. 고스팅(ghosting)"이라고 전했다.

고스팅은 남녀 관계에서 한쪽이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보통 연락이 두절된 '잠수상태'를 말한다.

옵타조는 케인이 토트넘의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뛰고 있지만 개막 이후 4경기째 득점이 없는 상황을 고스팅에 비유했다.

케인은 2015-2016시즌 개막 7경기째 만에 첫 득점에 성공했었다. 이후에는 늦어도 4경기째에는 골맛을 봤지만 이번 시즌에는 4경기째 침묵을 지키고 있다.

케인은 지난 20일 치러진 첼시와 2021-2022 EPL 5라운드 홈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무득점에 그쳤고, 토트넘도 0-3으로 완패했다.

이번 시즌 개막을 앞두고 이적설에 휩싸였던 케인은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이후 팀 복귀가 늦어지면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개막전에 결장했다.

2라운드부터 모습을 드러낸 케인은 첼시전까지 4경기 연속 골맛을 보지 못하면서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옵타조에 따르면 케인은 4경기 동안 288분을 뛰면서 단 4차례 슈팅밖에 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 케인은 개막 4경기 동안 3골을 꽂았다. 슈팅도 19차례 시도했고, 유효슈팅도 10개였다. 상대 진영 페널티지역 안에서 볼터치도 22회나 됐다.

하지만 이번 시즌 케인은 4경기째 노골, 4차례 슈팅(유효슈팅 3개), 상대 진영 페널티지역 볼터치 10회에 그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미러에 따르면 케인은 경기 도중 최전방을 벗어나 자기 진영 중원 밑으로 내려오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면서 득점 기회를 스스로 만들지 못하는 형국이다.

축구해설가 게리 네빌은 첼시전을 지켜본 뒤 "케인이 경기 막판이 되면서 허탈해 보였다"라고 평가했고, 로이 킨 역시 "감독이 케인을 그라운드에서 끌고 나왔어야 했다"고 혹평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