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은태양 남궁민, '벌크업' 약물논란…전문가들 한방에 알아봤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금토드라마 '검은태양'에서 주인공 한지혁 역으로 돌아온 배우 남궁민의 근육질 몸매가 온라인 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전과는 '확' 달라진 남궁민의 근육질 몸매에 대해 로이더 논란이 제기된 것이다.

로이더는 약물을 사용해 근육을 키운 사람을 말한다.

이에 유튜브 '헬창TV'에 보디빌딩 업계 종사자들이 남궁민의 몸을 분석 평가한 영상을 지난 19일 올렸다.

이 영상은 21일 오전 현재 25만회 이상 조회가 됐다.

'헬창 TV' 운영자 안시현씨는 "남궁민이 요즘 로이더 논란이 일고 있다"고 말하자 주변에서 매우 놀라운 반응을 보인다.

최근 남궁민이 벌크업을 해서 몸을 키운 것에 대해 갑론을박이 많다는 것이다.

남궁민의 몸을 보자 김승현씨는 "약물 논란이 있을 만한 몸이 아니다"라며 "얼마나 빨리 몸이 커졌나 요소가 될 텐데, 약물 없이 근육을 키우는 것으로도 가능한 영역"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안씨는 남궁민의 과거 몸을 비교했다. 과거에는 말랐지만 체지방이 굉장이 낮아보이고 몸이 좋았다고 했다.

그런데 최근에는 하루 여섯끼 즉 보디빌딩식 식단을 했다.

이후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을 평가한 이들은 "전혀 전혀 약물논란이 있을 몸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안씨는 "아마도 피지컬이 갑자기 좋아져서 그런 의혹이 생긴 것 같"며 "데뷔 초부터 몸이 좋은 편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궁민은 운동 경력만 20년 이상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저 정도면 단시간에 근육질 몸을 만드는게 불가능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궁민은 드라마 '검은태양' 출연을 앞두고 단기간에 14kg을 증량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최근 '나혼자 산다'에도 출연해 자신이 다니는 헬스장에서 운동하는 모습 등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