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너무 떨렸던 BTS, 가슴 부여잡고 '휴'…UN 부총장이 올린 사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UN 연설을 마치고 퇴장하던 BTS 멤버 지민 씨가 긴장한 듯 가슴을 부여잡는 제스처를 취했다. 이를 본 UN 부총장이 웃으며 주먹악수를 청하는 모습. 〈사진-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N 총회에 참석해 미래 세대의 목소리를 전한 그룹 BTS(방탄소년단). 전 세계 무대를 휩쓸었던 BTS에게도 UN 무대는 꽤 떨렸던 모양입니다. 긴장과 설렘이 묻어나는 무대 밖 모습이 화제입니다.

어제(20일) 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은 미국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지속가능발전목표(SDG) 고위급회의 개회식에 참석한 BTS를 환영하는 글과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모하메드 부총장은 "BTS가 UN에 다시 돌아온 것을 환영한다.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세계에 알리는 일을 함께해줘서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BTS는 2018년과 2020년에도 UN에서 특별연설을 한 바 있습니다.

JTBC

〈사진-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BTS 멤버들이 모하메드 부총장과 이야기 나누는 모습, 총회장에서 연설하는 모습들이 담겨 있습니다.

이 중 눈길을 끈 것은 개회식에 참석한 BTS의 떨림이 느껴지는 모습이었습니다. 연설이 끝난 후 퇴장하던 멤버들은 총회장 앞자리에 앉아있던 정상들과 인사를 나눴습니다. 이때 멤버 지민 씨는 눈을 감고 가슴을 부여잡는 제스처를 취했습니다. 연설 무대가 떨렸다는 걸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모습을 본 모하메드 부총장은 웃으며 주먹 악수를 청했습니다.

JTBC

UN 특별연설을 하고 있는 BTS의 모습.〈사진-아미나 모하메드 UN 사무부총장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BTS는 특별연설에서 "지금의 10대와 20대를 '코로나 로스트 제너레이션'으로 부르기도 한다고 들었다.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리는 것 같다. 변화에 겁먹기보단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나가는 세대라는 의미"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세상이 멈춘 줄 알았는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모든 선택은 변화의 시작이라고 믿는다. 새롭게 시작되는 세상에서 서로에게 '웰컴'이라고 말해줬으면 좋겠다. 이제 들려드릴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는 모두에게 미리 전하고픈 저희의 웰컴 인사"라고 이야기했습니다.

그리고 유엔본부를 배경으로 한 '퍼미션 투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이는 전 세계에 생중계됐습니다. '누구나 허락없이 마음껏 춤출 수 있다'는 뜻의 이 곡은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즐겁다', '춤추다', '평화'를 의미하는 국제수화를 안무로 그려 화제되기도 했습니다.

JTBC

문재인 대통령과 UN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한 김정숙 여사가 20일(현지시각)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미래문화특사인 그룹 BTS(방탄소년단)와 한국실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설이 끝난 후 BTS는 김정숙 여사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실을 방문했습니다. 한국실에 전시된 작품들을 함께 관람하며 한국 문화를 홍보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과 BTS가 함께 해줘서 성공적으로 행사를 마칠 수 있었다. 내가 연설했으면 그런 파급효과를 내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한국과 유엔이 모범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전적으로 연대를 표명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UN이 관심 갖는 지속가능발전과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서 한국은 책임 있는 일원으로 지속적으로 기여해나가겠다"고 화답했습니다.

JTBC

UN을 배경으로 '퍼미션 투 댄스' 공연하는 BTS. 〈영상-UN 유튜브〉




유혜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