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靑 "25일부터 영국서 백신 100만 도즈 순차 도입 유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한·영 우호관계 보여주는 사례"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주유엔대표부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한·영 정상회담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뉴욕=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이 보유한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 100만 도즈가 이번 주부터 한국에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총회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0일(현지시간) 취재진과 만나 "9월 25일부터 영국으로부터 mRNA 백신 100만 도즈의 순차적 유입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영국으로부터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은 이날 열린 문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기정사실화됐다. 존슨 총리는 "한국과 영국 간에 백신 교환을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도 "백신 교환은 한국과 영국의 우호 관계를 잘 보여 주는 사례"라고 강조했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백신 교환) 협의가 거의 막바지 단계에 이른 것 같다"고 전했다.

백신 종류는 mRNA 방식으로만 알려져 있다. 모더나, 화이자가 대표적이다. 이 같은 백신은 통상 두 차례 접종해야 한다. 영국이 제공하는 100만 도즈는 백신 50만 분에 해당하는 셈이다.

이번 협의가 최종 성사되면 영국은 한국의 세 번째 백신 교환국이 된다. 한국은 앞서 이스라엘과 루마니아와 백신 스와프를 맺은 바 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