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30대 베트남 남성 속초 바다에 빠져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경, 119 구조대 긴급출동했지만 구조 직후 사망
한국일보

20일 오후 8시 39분쯤 강원 속초시 청호동 청초호 어선 계류장에서 베트남 국적의 A(30)씨가 바다에 빠져 1시간여 만에 구조됐으나 숨졌다. 해경과 119구조대 등이 A씨를 구조해 응급처치하고 있다. 속초해양경찰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 속초시 청초호의 한 어선에서 베트남 국적 30대 남성이 바다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속초해양경찰서와 강원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20일 오후 8시 39분쯤 해경은 속초시 청초동 청초호의 어선 계류장에서 A(30)씨가 바다에 빠졌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경비함정과 연안구조정, 구조대 등을 현장에 급파했다. A씨는 출동한 해경에 의해 오후 9시43분쯤 구조돼 응급처치를 받았으나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직후 사망했다.

해경에 따르면 신고자 일행은 "A씨가 음주상태였으며, 청초호에 계류 중인 어선에 올라가 선미에서 소변을 보던 중 해상으로 추락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숨진 A씨는 베트남 국적의 관광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A씨가 실족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주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정원 기자 hanak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