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술 취한 베트남 관광객…어선서 소변보다 바다에 빠져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베트남 관광객이 술에 취한 채 어선에 올라 소변을 보다가 바다에 빠져 숨졌다.

지난 20일 오후 8시 39분쯤 강원 속초시 청호동 청초호 어선 계류장에서 베트남 관광객 A(30)씨가 바다에 빠졌다. A씨는 1시간여 만에 구조됐으나 숨졌다.

속초해양경찰서는 경비함정, 연안 구조정, 구조대를 현장에 급파해 오후 9시 43분쯤 A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다.

신고한 일행에 따르면 A씨는 음주 상태로 정박 중인 어선에 올라가 선미에서 소변을 보다가 바다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도형 기자 semiquer@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