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0년' 가족 천종산삼 또 발견...감정가 1억 2천만 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함양군 지리산 자락에서 가족 천종산삼이 또 발견됐다.

지난 20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함양에 사는 약초꾼 황모(67) 씨는 지난 15일 휴천면 지리산 자락을 산행하던 중 5대를 이은 가족 천종산삼 아홉 뿌리를 발견해 감정을 의뢰했다.

협회에 따르면 천종산삼은 산삼의 원종(순수종)으로 심마니들도 평생 한 번 만나기가 쉽지 않은 매우 귀한 산삼으로 여겨진다.

이번에 발견된 가족 천종산삼은 순수 뿌리 무게만 2냥 2푼(83g)으로 수령은 100년 이상으로 감정됐다.

이 산삼은 짙은 황색에 소나무의 나이테와 같은 뇌두가 어미 산삼인 모삼과 2, 3대 산삼을 제외하고는 매우 뚜렷하게 형성돼 있었다.

아홉 뿌리 모두 감정가가 1억 2,000만 원으로 책정됐다.

함양에서는 지난 6월 4대 가족 천종산삼 여덟 뿌리가 발견되는 등 올해만 천종산삼이 모두 네 차례 발견됐다.

자연 상태에서 자생하는 천종산삼이 자주 발견되는 것은 지난해 홍수와 폭설, 올해 봄·여름의 잦은 비가 이유라고 협회 관계자는 설명했다.

싹을 틔우지 못하고 잠을 자던 수많은 산삼이 원활한 수분 공급으로 활력을 받아 그 모습을 드러낸다는 것이다.

산삼의 감정가는 200년 전 조선 시대에 비료나 농약을 주지 않는 자연의 퇴비로만 기르던 인삼 가격과 금 시세를 적용한 과거 방법을 현재도 그대로 인용하고 있다.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국내 산삼의 우수성이 삼국시대 이전부터 입증되고 있는데도 가격은 중국 산삼의 6분의 1 수준으로 매우 저평가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