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해 1~8월 브라질 무단벌채 7715㎢…10년새 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올해 1~8월 브라질 아마존 삼림에서 무단벌채로 사라진 열대우림 규모가 10년래 최대 규모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현지시각) 브라질 비영리기구(NGO)인 인간·환경·아마존 연구소(Imazon)에 따르면 지난 1~8월 무단벌채로 파괴된 아마존 열대우림 면적은 7715㎢로 전년 동기 대비 4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연구소는 지난 8월 파괴된 열대우림 규모는 1606㎢로 역시 10년만에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했으며, 3·4·5·7월에 파괴된 규모 역시 10년 기록을 경신했다고 전했다.

안토니우 폰세카 연구원은 "올해가 10년새 가장 큰 삼림 벌채 기록으로 끝나는 것을 방지하려면 더 효과적인 조치를 시급히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