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후변화 대응 최적지' 전남·경남 COP28 유치 총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남해안남중권 숙박·시설·지리적 강점
한려해상·지리산·갯벌·습지 자원 다양
뉴시스

[무안=뉴시스] 맹대환 기자 = 김영록 전남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가 26일 오전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위원회 정기총회에서 양 지역 시장·군수들과 전남·경남 남해안 남중권 공동개최 결의 및 지정촉구 건의문을 채택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2021.02.2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도가 2023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 최적지로 남해안 남중권을 강조하며, 유치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21일 전남도에 따르면 COP28은 1995년 1차 회의를 시작으로 국제기구, 정부, 시민단체 등이 모여 기후변화 대응을 논의하는 회의다. 5개 대륙을 순회하며 해마다 개최한다. COP28은 아시아 대륙이 개최할 차례다.

지난 5월 대통령이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서 COP28 유치를 공식화함에 따라 전남·경남의 남해안 남중권을 비롯해 인천, 경기 고양시, 제주도, 부산 등도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남해안 남중권은 전남 동부권의 여수, 순천, 광양, 고흥, 구례, 보성과 경남 서부권의 진주, 사천, 남해, 하동, 산청, 고성 등 12개 시·군이 해당된다.

남해안 남중권은 COP28을 개최하기에 최적지다. 한려해상, 지리산 국립공원, 람사르습지이자 최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순천만·보성 갯벌 등 다양한 기후 특성이 공존하는 지역으로 전 세계의 기후 이슈에 맞춰 COP 부대행사를 계획할 수 있다.

여수 중심의 남해안 남중권은 2012 여수세계박람회와 같은 국제행사를 개최한 경험이 있고, 엑스포 시설과 함께 재생 가능한 친환경 가설 시설물을 설치해 충분한 회의 공간도 확보할 수 있다. 1800실 이상의 숙박시설 확보와 여수공항과 함께 사천·광주·무안공항이 인근에 위치해 접근성에서도 강점이 있다.

전남과 경남은 13년 전부터 유치를 위해 노력했다. 2008년 COP18을 카타르에 양보하고, 2014년 COP23을 유치하려 했으나 국가계획에 반영되지 않았다. 현재 남해안 남중권은 260여 명의 민·관·산·학 대표와 함께 유치위원회를 구성해 COP28을 개최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지역 균형발전과 동서화합에 뜻을 같이하는 광역지자체장의 유치 지지도 이어지고 있다. 전남, 경남을 포함한 서울, 경기, 충남, 광주, 경북, 전북, 강원, 충북, 세종 등 11개 광역지자체장이 한뜻으로 지지를 선언했다.

전남도의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의지도 남다르다. 도 단위 광역지자체 중 최초로 2050 탄소중립 비전을 선포했으며, COP28 남해안 남중권 유치가 탄소중립 실현에 방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 관계자는 "기후변화 대응의 상징적인 남해안 남중권에 COP28을 유치하게 되면 전남과 경남의 동서 화합을 넘어 국가 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