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토무비] 더 세게, 더 화끈하게…중독 부르는 빨간 맛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평소 음식점에서 최고 단계의 매운맛을 주문하는 박수인(21) 씨.

시중에 파는 음식이 성에 안 차 라면이나 떡볶이, 심지어 된장찌개에도 청양고추나 캡사이신 가루를 넣어 먹어 종종 복통에 시달리는데요.

그는 "먹다 보니 점점 더 매운 음식을 찾는 것 같다"며 "먹을 때는 모르겠는데 이후 속이 아팠던 적이 많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