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층분석] '지지율 상승' 홍준표, 추석 이후 윤석열 제칠까…당원 확보가 핵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내년 3·9 대선을 앞두고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의힘의 예비경선(컷오프)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와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의 순위권 다툼이 치열한 모양새다.

올해 초 검찰총장 시절 문재인 정부에게 정면으로 맞선 윤 후보가 '공정'이라는 가치를 내세우며 줄곧 선두를 달렸으나, 노련한 홍준표 후보가 '무야홍(무조건 야당 후보는 홍준표)' 열풍을 불러일으키며 매서운 추격세를 보이고 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지난 1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주최 홍준표 의원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에 참석해 미소짓고 있다. 2021.09.14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5일 국회에서 1차 컷오프 통과자 8명의 후보를 발표했다. 1차 컷오프 통과자는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후보다.

여론조사 순위와 자세한 지표는 경선의 공정성을 위해 공개되지 않았지만, 정가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후보의 차이는 오차범위 내에서 박빙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 후보는 그동안 추석을 기점으로 '골든크로스'가 일어날 것이라고 단언했다. 다만 홍 후보가 골든크로스를 이뤄내기 위해선 당심 확보가 최우선이라는 평가다.

최근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홍 후보는 2030세대, 전남·호남 등에서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당원들의 지지율에서 윤 후보에게 밀리고 있는 상황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가 뉴스핌의 의뢰로 지난 9~10일 국민의힘 지지층을 상대로 '국민의힘 차기 대통령 후보로 누가 적합한가'를 조사(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한 결과 윤석열 후보 57.4%, 홍준표 후보 32.4%로 나타났다.

홍 후보도 당심 확보에 초첨을 맞췄다. 그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연일 발표되는 여론조사마다 골든크로스를 이루고 있으나, 아직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밀리고 있다"며 "확장성 면에서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어 이젠 '집토끼' 마음 돌리기에 나서야겠다"고 강조했다.

실제 홍 후보는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3박 4일 동안 대구·경북 집중 공략 투어에 나서며 당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기도 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홍준표-윤석열 후보가 지난 7일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행사 시작을 기다리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09.07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홍 후보의 지지율 상승 요인으로 직설적 화법과 정책 아이디어, 순발력 등을 꼽았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20대가 홍 후보를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홍 후보의 과거 (강경한) 이미지를 잘 모르기 때문"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신선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박상병 인하대 정책대학원 교수 역시 "홍 후보 특유의 직설적인 화법이 젊은이들에게는 새롭게 다가오는 것"이라며 "말을 돌리는 기성 정치인에 비해 홍 후보는 직설적인 화법으로 자신의 인지도를 높였다"고 했다.

아울러 홍 후보가 정책 부분에서도 젊은 세대의 흥미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신율 교수는 "홍 후보는 기본적으로 정책 마인드가 높은 사람"이라며 "톡톡 튀는 아이디어들이 작용하는 것 같다. 또 홍 후보가 순발력도 있고 사람이 재미있지 않나. 젊은 사람들은 재미있는 사람을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국민의힘 2차 경선 과정에서는 총 6번의 토론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토론에서 강한 모습을 선보였던 홍 후보가 자신만의 강점을 보여준다면 당원들의 마음을 돌릴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국민의힘 선관위의 1차 컷오프 여론조사는 일반 국민 80%·책임 당원 20% 비율로 진행됐다. 그러나 2차 컷오프는 일반 국민 70%·책임 당원 30%로 진행되며, 3차 컷오프에서는 일반 국민 50%·책임 당원 50% 비율로 최종 후보를 선출하게 된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