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진, 공항패션 또 품절...루이비통도 반한 영향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 진의 공항 패션이 화제가 되며 하루 만에 품절됐다.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 사절’로 임명된 방탄소년단은 유엔 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으로 18일 출국했다.

진은 명품브랜드 루이 비통 엔드 골 크루넥 흰 티셔츠와 스카이블루 컬러 NBA 데님 팬츠, 패션쇼에서 직접 들었던 그린 리터백을 크로스로 메고 공항 패션을 선보였다.

진은 루이 비통 ‘2021 가을 겨울 남성 패션쇼 - 서울 스핀오프’ 패션쇼에서 클로징 모델로 선택돼 명실상부 '루이비통 컬렉션의 얼굴’로 남다른 아우라로 쇼를 빛낸 바 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은 볼캡과 마스크로 얼굴을 다 가렸음에도, 사이로 반짝이는 눈동자와 사랑스런 눈빛은 전 세계 팬들에게 큰 설렘을 안겼다. 흰 티에 청바지로 심플하고 캐주얼 한 착장에 포인트를 준 그린 컬러의 리터백과 귀엽게 달린 키링은 진의 멋진 피지컬과 귀엽고 사랑스러움이 합해져 매력을 한층 더 배가 시켰다.

이날 진이 입었던 티셔츠와 청바지, 가방은 미국 온라인 스토어에서 모두 품절됐고, 한국 온라인 스토어에서도 티셔츠와 청바지가 품절되며 월드스타로서의 진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또 진이 가방에 달았던 핑크색 테니스 키링과 BT21 베이비 알제이키링 역시 품절되면서 ‘품절 킹’의 면모를 과시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