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은돔벨레의 탈출기, 결국 성공하나...맨유가 영입 '원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탕귀 은돔벨레의 영입을 원하고 있다.

영국 '데일리 익스프레스'는 21일(한국시간) "맨유는 토트넘 훗스퍼의 실패작인 은돔벨레에게 관심을 두고 있다. 그의 움직임을 추적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은돔벨레는 폴 포그바의 대체자가 될 것이다. 포그바는 계약 기간이 1년 채 남지 않았다. 이에 맨유는 포그바가가 떠날 것을 대비해 은돔벨레로 메꾸고자 한다"라고 덧붙였다.

은돔벨레는 2019년 여름 올림피크 리옹에서 토트넘으로 6,000만 유로(약 835억 원)에 이적했다. 해당 이적료는 토트넘의 클럽 레코드였다. 중원에서의 창의성을 원했던 토트넘은 번뜩이는 움직임을 보이는 은돔벨레를 선택했다.

은돔벨레는 프랑스 리그앙에서 여러 방면에서 장점을 보였던 선수다. 재치 넘치는 발재간, 탈압박 능력, 키패스 등 눈에 띄는 플레이를 여럿 펼쳤다. 이에 빅클럽들의 구애를 받았던 은돔벨레였고, 최종 선택은 토트넘이었다.

데뷔 시즌에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1경기 출전에 그쳤다. 더불어 선발과 교체를 오갔고, 스타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더라도 일찍 교체되기 일쑤였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은돔벨레의 체력과 컨디션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고, 이에 제한적인 기회를 부여했다.

2020-21시즌엔 EPL 33경기 출전을 이뤄내며 주전 자리를 꿰찼던 은돔벨레다. 하지만 시즌 막판 무리뉴 감독이 경질되고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이 지휘봉을 잡으면서 기류가 변했다. 메이슨 감독대행은 델리 알리, 해리 윙크스 기용을 선택했고, 이에 은돔벨레는 벤치 자원으로 전락했다. 또한 잉글랜드 풋볼 리그컵(EFL컵) 결승전에선 아예 피치를 밟지도 못했다.

이런 점들이 기폭제가 됐다. 영국 '디 애슬래틱'에 따르면 은돔벨레는 환멸감을 느꼈고, 올여름 구단에 이적 요청을 했다. 토트넘 역시 마음이 떠난 은돔벨레를 처분하고자 했지만 제안이 마땅치 않았다. 매체가 전한 은돔벨레의 이적료는 초기 사용한 6,000만 유로 정도였다. 2025년 여름까지 계약된 그를 헐값에 처분할 수 없다는 토트넘의 입장이었다. 이에 관심은 뚝 끊기고 말았다.

결국 올여름 은돔벨레의 탈출기는 실패로 돌아갔다. 하지만 얼마 안 되어 희소식이 전해졌다. 같은 EPL 구단인 맨유가 관심을 드러냈다. '익스프레스'는 "맨유는 포그바의 대체자를 이미 찾았다. 계약 연장이 실패한다면 은돔벨레를 영입할 것이다. 포그바와 은돔벨레는 비슷한 면이 있기에 완벽한 교체로 여겨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