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뉴욕증시]헝다 위기설에 금융시장 공포…나스닥 2.2% 급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헝다 파산설에…전세계 위험자산 충격파

뉴욕 증시 3대 지수, 2% 안팎 하락 마감

유럽 증시, 유가, 비트코인 일제히 약세

일각서 "리먼 사태 재림"…연준 입장 관심

이데일리

쉬자인 헝다그룹 회장. (사진=AFP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 뉴욕 증시가 일제히 폭락했다. 당초 주요 리스크로 거론되지 않았던 중국발(發) 헝다(恒大·Evergrande) 파산설에 월가 전반이 공포에 휩싸였다.

월가 공포지수 23.55% 치솟았다

20일(현지시간)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블루칩을 모아놓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78% 하락한 3만3970.47에 거래를 마쳤다. 3만4000선이 무너졌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70% 내린 4357.73에 마감했다. 두 지수는 3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19% 떨어진 1만4713.90을 기록했다. 나스닥 지수는 장중 3.5% 가까이 폭락하기도 했다. 중소형주 위주의 러셀 2000 지수는 2.44% 내린 2182.20에 마감했다.

월가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 변동성 지수(VIX)는 23.55% 폭등한 25.71을 기록했다.

가장 직접적인 이유는 헝다그룹의 파산설이다. 전날 아시아 시장에서 홍콩 증시는 3.30% 빠진 2만4099.14에 마감했는데, 이는 헝다그룹이 오는 23일 도래하는 이자를 내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 탓이었다. 헝다그룹은 이때 8.25% 금리의 5년 만기 달러채에 대한 이자 8350만달러(약 990억원)를 내야 한다. 지급하지 못할 경우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진다.

헝다그룹은 주로 차입에 의존해 부동산 사업을 확장해 왔으며, 최근 전기자동차 등에 대규모 투자에 나섰다. 시장에서는 최악의 경우 중국 정부가 헝다그룹을 파산하게 둘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온다.

일각에서는 2008년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가 재연할 수 있다는 진단이 있다. 로이터는 “투자자들이 헝다 위기를 리먼 브라더스의 파산과 비교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헝다그룹 파산설을 두고 “재무부를 통해 글로벌 금융시장을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미국 경제에 대한 위험을 주로 포함하고 있고 필요할 경우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 △연방준비제도(Fed)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경계감 △날씨가 추워지는데 따른 델타 변이 확산 공포 △미국 의회 부채한도 협상 난항에 따른 디폴트 우려 등이 한꺼번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마이클 윌슨 모건스탠리 주식전략가는 “S&P 지수가 20% 이상 빠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헝다 위기 탓 위험자산 전반 타격

증시뿐만 아니다. 다수의 위험자산이 타격을 받았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거래일 대비 2.3% 내린 배럴당 70.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가상자산들은 줄곧 10% 안팎 하락한채 거래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21~22일 9월 FOMC를 여는 연준이 어떤 스탠스를 취할지 주목된다. 글로벌 금융시장이 갑자기 위기에 빠지면 연준의 긴축 스케줄은 차질을 빚을 수 있다.

유럽 주요국 증시 역시 헝다 리스크를 피해 가지 못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79% 하락한 6908.48에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1.74%,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2.31% 각각 내렸다.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2.11% 떨어졌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조정을 저가 매수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마르코 콜라노비치 JP모건체이스 수석시장전략가는 이날 메모를 통해 “하룻밤 사이에 확대한 시장 매도세는 이미 인지하고 있는 리스크에 대한 투자자들의 과잉 반응 탓”이라며 “이번 대량 매도세가 저가 매수의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기본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JP모건은 최근 증시가 조정을 받는 와중에도 강세장을 예측한 대표적인 기관이다. 올해 말 S&P 500 지수 전망치를 4700으로 상향 조정한 상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