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11월부터 백신완전접종 외국인 입국 규정 완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미국 뉴저지주 뉴어크국제공항이 지난해 11월 25일(현지시간) 추사감사절 연휴를 즐기려는 이들도 북적이고 있다.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11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 방문객들에 대한 여행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고 백악관이 20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누더기 같은 복잡한 입국 규정을 단일화하는 조처다. 미국의 복잡한 입국 규정에 대해 미국인 입국을 완화한 영국과 유럽연합(EU)은 그동안 강하게 반발해왔다.

CNN에 따르면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 제프 진츠는 이날 미국에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들은 백신 완전접종을 증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신 백신완전 접종을 마친 이들은 격리 등이 필요없는 이전보다 완화된 입국 규정을 적용 받는다.

진츠 조정관은 새 규정이 11월 초 발효된다면서 각 당국과 항공사들이 '대비할 시간'을 갖도록 하기 위해 여유를 뒀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각국별로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입국을 까다롭게 규제하는 입국규정에서 백신을 완전접종하면 비교적 자유롭게 입국할 수 있도록 규정을 완화함에 따라 미국에 가족이 있지만 팬데믹 기간 생이별을 해야 했던 수많은 외국인들이 한 숨 놓게 됐다.

미국은 백신 접종 증명과 함께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완화하기 위해 미국 입국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 접촉자 추적, 마스크착용을 강제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과 미국인들 모두 미국에 입국할 때에는 항공기 탑승 사흘 안에 출발전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이다. 항공기 탑승시에 음성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제출해야 한다.

진츠는 또 백신을 맞지 않은 미국인들은 재입국시 "엄격한 검사를 받아야 한다"면서 출발 하기 하루 전에, 또 미국에 입국한 뒤 추가 검사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대신 백신접종을 완료한 이들은 미국에 입국한 뒤 의무적으로 격리할 필요가 없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와관련해 필요할 경우 접촉자 추적을 위해 미국에 입국하는 이들에 관한 정보를 항공사들이 수집토록 할 계획이다.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등을 포함한 정보를 수집해 여행자들이 확진자로 판정날 경우 이들의 감염경로를 추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항공사들은 30일간 탑승객들의 정보를 보관해야 한다.

새 지침은 모든 국제항공 편에 적용된다.

진츠는 '백신 완전접종'과 관련한 판단은 CDC에 맡긴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등 미국에서는 아직 승인을 받지 못한 백신 접종자들을 백신접종 완료자로 볼지는 CDC가 판단하게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